기사 공유하기

로고

부산 동삼중-영도중, 2019년 3월 학교 통합

부산시교육청 28일 발표

입력 2016-11-28 13:00 | 수정 2016-11-30 09:26

적정규모 학교 육성정책에 부합…학부모 78.9% 찬성


부산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오는 2019년 3월 부산 영도구 동삼중학교와 영도중학교를 통합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통합은 이들 학교의 학생수가 각각 300명 이상이지만 두 학교 위치가 인접해 있는데다 학교와 학부모와 지자체를 중심으로 교육여건 개선을 통해 명문 학교를 만들려는 공감대가 형성돼 결정됐다고 부산교육청은 설명했다. 

두 학교 교직원과 학부모대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학부모 설명회 등을 거친 후 전체 학부모 6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교 통합에 78.9%가 찬성했다. 

통합중심학교는 학부모와 교직원, 지역주민 등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의 투표로 영도중이 선정됐다. 시교육청은 이 학교에 다목적강당 신축과 도서관 운영비, 교육기자재 구입비 등을 지원해 교육환경을 개선한다.

또 2017학년도부터 신입생 배정이 중단되는 동삼중에는 현장체험학습, 진로탐색활동, 방과후프로그램 등 다양한 교육활동을 할 수 있는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하옥선 서부교육지원청교육장은 "통합학교 학생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 통합으로 부산교육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적정규모학교 육성 정책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