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당사 앞에서 경선 촉구 1인 시위
  • 강윤경 예비후보가 26일부터 민주당 당사 앞에서 전략공천 철회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강윤경 캠프
    ▲ 강윤경 예비후보가 26일부터 민주당 당사 앞에서 전략공천 철회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강윤경 캠프
    더불어민주당 수영구 지역위원장 지낸 강윤경 예비후보가 26일 수영구의 전략공천에 반발하며 공정한 경선을 요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23일 유동철 교수가 수영구의 전략공천 대상자로 선정됨에 따른 것이다.

    강윤경 후보는 입장문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과정은 공정성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하고, 이는 당의 기본원칙과 민주적 절차에 부합해야 한다"며 "저 강윤경은 수영구 주민들의 의견을 대변하고 지역의 실질적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 수영구는 부산에서 가장 험지로 꼽히는 지역구"라며 "충분한 경쟁력이 있는 후보를 배제하고 지는 공천을 하라는 당의 결정을 승복하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강 후보는 또 "수영구의 당원들은 공정한 경선을 준비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사천이라 불리는 국민의힘의 공천과 달리 민주적인 공천을 할 것이라 믿었다"며 "유동철 후보는 지역에 아무런 연고와 활동한 적도 없는 후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원을 비롯한 지역 주민들의 간절한 심정을 헤아려 전략공천 철회를 촉구한다"며 "당의 결정이 단순한 상부의 지시가 아닌 지역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과정이 되길 강력히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윤경 후보와 수영구 당원들은 지난 26일부터 민주당 당사 앞에서 전략공천 철회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