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손상용 북·강서갑 예비후보부산 험지 북·강서갑 유일 대항마 부상지역 보수세력 통합하며 구심점 역할"내리꽂기는 곧 선거포기, 시간도 부족"
  • 손상용 국민의힘 부산 북강서갑 예비후보가 지난 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변진성 기자
    ▲ 손상용 국민의힘 부산 북강서갑 예비후보가 지난 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변진성 기자
    손상용 전 부산시의회 부의장이 부산의 험지인 북강서갑의 다크호스로 부상하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의 두터운 팬층과 더불어 흩어진 지역의 보수 세력을 하나로 모으면서 인지도와 중량감을 모두 갖춘 후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부산 북강서갑 지역은 박민식 전 국가보훈처 장관이 이성식 전 북구청장과 대립구도를 형성하면서 보수세력이 둘로 갈라져 20대, 21대 총선에서 연달아 고배를 마셨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민주당에 해당 지역을 빼앗긴 주된 요인이 보수세력의 분열이라는 것이 대체적 평가다.

    특히, 직전 당협위원장이었던 박 전 장관이 2년 넘게 자리를 비우면서 구심점 또한 사라져 전략공천이나 새로운 인사로는 탈환이 어렵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지역 토박이'인 손상용 예비후보는 3선 시의원을 하면서 지역 주민들과 꾸준한 스킨십을 해왔다. 또, 평생을 지역 활동에 매진해왔다. 

    지난 1일에는 부산 북강서갑을 지역으로둔 국민의힘 소속 광역·기초의원들을 비롯한 각 동을 대표하는 모든 회장들이 손상용 후보의 출마선언에 참석해 공개지지를 선언했다. 오태원 북구청장은 당원권 징계로 참석하지 못했지만 비서실장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사실상 해당 지역의 모든 보수세력이 통합을 이룬 것이다.

    이들은 "부산 북강서갑을 버리는 카드로 만들지 말고 객관적으로 당에서 평가를 해달라"면서 "이 지역에서 손상용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보수결집을 할 유일한 후보"라고 강조했다.

    한 북강서갑 지역의 원로는 "북강서 지역의 보수가 처음으로 결집했다"며 "모든 조직이 손상용으로 모여있는데 이제와서 누가 내리꽂힌다면 이번에도 선거를 포기하자는 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에 있는 한 여권 인사도 "우리도 (손상용 후보가)경쟁력이 있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며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공정한 시스템을 통해 좋은 결과를 내려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