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유치·가야조차장 시외이전 등 공약
  • 더불어민주당 조영진 부산진구을 예비후보가 2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조영진 캠프
    ▲ 더불어민주당 조영진 부산진구을 예비후보가 2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조영진 캠프
    더불어민주당 조영진 전 부산진구을 지역위원장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부산진구을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조영진 예비후보는 2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주의 위기, 경제파탄, 남북대결구도 조성, 지방소멸 가속화, 검찰독재로 치닫고 있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쇠락해가는 서민경제와 부산진구를 살리겠다"고 밝혔다. 

    조 예비후보는 "윤석열 정권은 외교는 무능했고 경제는 무식했다. 과학기술에는 깡패였고 사회적 약자에는 조폭처럼 굴었다"며 "어렵사리 만들어가던 부울경 메가시티는 박살내고 망국으로 가는 서울메가시티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요직의 곳곳에 검사들을 파견해 검찰공화국을 만들었다"면서 "잘못된 길로 가고 있는 정부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이번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후보는 부산진구의 발전을 위한 공약으로 ▲산업은행 부산진구 유치 ▲가야조차장 시외이전 후 사파리 공원 조성 등을 내세웠다.

    조 후보는 "국회의원이 되면 민주주의 퇴행을 막고 검찰독재 종식을 위한 투쟁의 최선봉에 서고 좌초된 부울경메가시티를 살려내며 부산을 동북아 7대 핵심경제권으로 부활시키겠다"며 "민주당이 부산진구와 부산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선봉에 서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