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글로벌 관문공항' 비전 제시
  • 11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의 비전과 전략 선포식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이 발전전략과 추진과제를 발표하고 있다.ⓒ부산시
    ▲ 11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의 비전과 전략 선포식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이 발전전략과 추진과제를 발표하고 있다.ⓒ부산시
    부산시가 1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가덕도신공항의 비전과 전략' 선포식을 가졌다.

    이번 선포식은 지난해 국토부가 '가덕도신공항 건설 기본계획'을 고시함에 따라, 부산이 지향하는 가덕도신공항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구체적인 발전 전략과 추진 과제를 대외에 공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선포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박중묵 부산시의회 부의장,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가덕도신공항 기술위원회의 주요 전문가와 항공산업·물류 업계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선포식은 박형준 시장의 가덕도신공항 비전과 전략 발표, 비전과 전략 대담 등으로 진행됐다.

    가덕도신공항 비전과 전략 발표에서는 박형준 시장이 '남부권 글로벌 관문공항'이라는 비전과 ▲아시아 복합물류 허브공항 ▲세계 50대 메가 허브공항 ▲글로벌 초광역 공항경제권 구축 ▲지방정부와 함께하는 공항 등 4대 전략을 선포했다.

    이번 비전과 전략은 지난 8월 정부가 가덕도신공항 건설 기본계획(안)을 발표한 이후, 분야별 전문가와 전문 업계의 검토, 그리고 시민사회의 요구를 반영해 마련한 것이다.

    비전과 전략 대담을 통해, 박형준 시장과 각계 전문가, 관련 업계 종사자가 가덕도신공항의 비전과 전략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진솔한 대화를 진행됐다.

    대담에는 박형준 시장과 송우현 부산시의회 의원, 김광일 신라대 항공운항학과 교수, 정무섭 동아대 국제무역학과 교수, 정지영 DW국제물류센터 대표, 정효정 에어부산 정비사가 참여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우리 부산이 글로벌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남부권 글로벌 관문공항으로서 가덕도신공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오늘 선포한 가덕도신공항의 비전과 전략을 지역사회와 긴밀히 소통하며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