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60대 동성애男, '여장'한채 남성 노숙자 유인 살해

입력 2016-07-04 11:44 | 수정 2016-07-05 10:20

지난 2007년에도 같은 수법으로 남성 살해하고 7년간 복역해...


60대 남성 동성애자가 여장을 한 채 남성 노숙자 2명을 자신의 방으로 유인해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김 모(66)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달 28일 새벽 3시30분경 부산 동구의 자신의 주거지에서 김 모(53)씨와 이 모(45)씨를 살해한 혐의롤 받고 있다.

김 씨는 목과 가슴 등이 흉기에 찔린 상태로, 이 모 씨는 스카프에 목이 졸린 상태로 나란히 침대에 누운 채로 집 주인에 의해 발견됐다.

집 주인은 "비가 오는데도 창문이 열려있어 확인하던 중 침대에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범행 직후 이전에 자신이 알콜중독으로 치료를 받았던 경남 양산의 한 정신병원으로 도주해 입원했고 지난달 30일과 이달 3일에도 집 주인에게 전화를 걸어 "동생이 찾아오더라도 방문을 열어주지말라"고 당부하며 범행을 은폐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조사결과 김 씨와 피해자들은 부산역 앞 노상에서 처음 만나 술을 마시고 김 씨의 방으로 함께 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조사에서 김씨는 자신을 여자로 착각한 피해자들이 먼저 성관계를 맺겠다며 말다툼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싸움을 말리던 자신에게도 욕설을 해 홧김에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김 씨는 평소 여장을 하고 다니며 지난 2007년 6월에도 자갈치시장에서 만난 남성 A씨(당시 45세)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성행위를 가진 뒤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7년간 복역하고 지난 2015년 6월 20일 출소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