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문체부, 산업부 장관과 함께 창원산단 내 문화콘텐츠 지원시설 방문콘텐츠혁신밸리, 창원산단 복합문화충전소 등 현안사업 국비 지원 건의
  • 박완수 경남도지사. ⓒ
    ▲ 박완수 경남도지사. ⓒ
    “서울과 지역의 문화 격차 문제와 노후 산단에 문화예술을 융합하는 문제 등에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습니다. 청년이 유입되는 문화산단 조성을 위해 정부의 강력한 지원과 협조체계가 있을 것이라 약속했습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28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중앙부처,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복합문화센터, 웹툰캠퍼스 등 문화콘텐츠 지원시설을 방문을 마치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문화콘텐츠혁신밸리’에 대한 국비지원을 건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도지사는 이날 문체부와 산업부, 국토부 3개 정부 부처가 합동으로 경남도를 찾은 데 대해서, “지난달 경남에서 개최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대통령이 창원산단을 ‘문화와 산업이 어우러진 융복합 공간’으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언급한 후속 조치”라고 설명했다.

    박 지사는 문체부 장관 등 중앙부처 관계자와 함께 복합문화센터에서 바리스타 클래스를 체험하고, 열린책방, 다목적공간 등 시설을 둘러본 후, 문화, 여가, 스포츠, 업무시설 등을 한 공간에 집적시켜 혁신공간으로 활용될 크리에이티브 복합타운 조성예정 부지도 시찰했다.
  • 유인촌(왼쪽) 문체부 장관과 박완수 도지사가 기업인 및 문화예술 관계자들과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경남도 제공
    ▲ 유인촌(왼쪽) 문체부 장관과 박완수 도지사가 기업인 및 문화예술 관계자들과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경남도 제공
    이어 박 도지사는 경남콘텐츠코리아랩과 웹툰캠퍼스를 방문하여 입주기업 및 작가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문화콘텐츠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창원산단의 문화콘텐츠 시설을 둘러본 후 유인촌 문체부 장관과 박완수 도지사는 기업인 및 문화예술 관계자들과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도시락으로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박 지사는 문화콘텐츠산업 활성화를 위한 ‘문화콘텐츠혁신밸리’ 핵심사업인 글로벌 융복합 콘텐츠산업타운과 융복합 콘텐츠 전시체험관 조성의 필요성을 설명하며 문체부 장관에게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또한, 산단 내에 문화예술공연장, 갤러리, 문화쉼터, 작은영화관 등을 조성해 예술활동 기반 구축과 공연문화 활성화를 목표로 한 ‘창원산단 복합문화충전소 신축사업’도 제안했다.

    박완수 도지사는 “앞으로는 산업단지도 이미지를 새롭게 그려나가야 한다”며 “이제는 산업 현장에 지역 특색이 묻어나는 문화가 더해져, 일터와 삶터가 공존하는 산업단지로 탈바꿈되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