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거주 만15~34세(군필자 만39세) 미취업 청년 대상

부산시, 전국 최대 규모 청년 해외취업 지원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02 13:48:5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부산시는 청년 고용률 41%대에 머물고 있는 청년 일자리 한계를 해외 취업으로 해결하고자 전국 최대 규모의 '부산 청년 해외취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부산 청년 해외취업 지원사업'은 부산에 거주하는 만15~34세(군필자 만39세) 미취업 청년을 대상으로 부산 강소기업 해외지사, 현지기업, 글로벌 다국적기업 등에 해외취업을 알선해주는 사업으로 해외 취업자에게는 파견국가에 따라 300~500만원의 항공료, 체재비를 지원한다.

지난달 20일에 발표된 한 취업포털 조사에 의하면 청년 10명중 9명은 해외취업을 희망하고 실제 해외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응답자도 절반이 넘는 등 글로벌 경제시대에 해외 취업은 청년 실업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 2004년부터 대학에 지원해 추진하던 해외취업 사업을 2015년부터 직접 팔을 걷어붙여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다.

2015년 62명, 2016년 151명을 미국, 싱가폴, 호주, 일본 등에 해외 취업을 성사시켰으며 특히 올해는 서울에 이어 지역 최초로 청년 해외취업 거점센터인 고용노동부 'K-Move센터'가 부산에 개소함에 따라 시 자체사업도 2배로 확대해 추진한다.

사업규모는 총 10억원으로 이는 지방자치단체 중 전국 최대 규모로 250명의 해외 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로써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부산지역 청년들은 다양한 창구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기업에 취업하기가 한결 쉬워질 전망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해외취업 지원사업은 유능한 지역인재가 현지에 잘 정착하고 마음껏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 그로 인해 세계시장을 개척하고 궁극적으로 부산을 알려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활성화가 필요한 사업"이라며 "부산시는 앞으로 일자리 영토 확장을 통해 부산 청년의 취업 기회를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외 취업을 원하는 청년은 부산상공회의소와 부산경영자총협회 홈페이지에서 지원신청서를 다운받아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팩스로 접수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 홈페이지와 아래 기관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