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2018년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후보지 선정

감천항, 오염퇴적물 걷어내고 청정바다로 재탄생한다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2.23 14:24:2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부산시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2018년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대상지로 감천항이 우선순위 2위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지정한 특별관리해역인 감천항은, 해수의 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반폐쇄성 해역으로 오랫동안 육상에서 유입된 퇴적물과 10여개의 수리 조선소 등에서 버려진 폐기물 등으로 정화․복원사업이 시급한 지역이다.

이에 부산시는 작년 11월 감천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여건 검토서를 제출해 올해 2월 사업의 타당성, 추진여건, 해역의 중요도를 보고하는 등 수차례 감천항 오염물정화복원사업을 건의한 바 있다.

해양수산부에서는 부산 감천항, 인천 선거․북항, 통영항, 마산항 등 6개 항을 대상으로 후보지 선정 평가해 감천항을 우선사업 대상지 2위로 선정, 2018년 실시설계용역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1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감천항 오염퇴적물 14만9000㎥을 해양환경관리공단에 위탁 준설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감천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으로 오염 퇴적물을 제거하고 꾸준한 사후 모니터링과 클린 감천항추진협회를 구성해 국제수산물 물류무역기지에 걸 맞는 청정한 바다로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감천항 외에도 지난 2009년부터 국비 447억원을 투입해 용호만,남항,다대포항 등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또한 시는 잦은 유류오염 사고와 집중호우 등으로 떠내려 온 각종 쓰레기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부산해양환경 복원을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수질개선 방안 등을 포함한 장기 마스터플랜 "부산해양환경관리 종합계획 2030"을 수립해 2030년까지 부산 연안수질(COD)을 1.0㎎m/ℓ으로 개선하고, 멸종위기종인 상괭이, 바다거북을 복원할 계획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