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그린 "사법활동 방해 혐의 대통령, 탄핵돼야"

美민주당 의원, 하원서 '트럼프 탄핵' 공개 촉구

WP "탄핵 가능성 매우 희박…트럼프 반대자들 개인적 주장일 뿐 탄핵 요건 해당 안 돼"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8 13:26:3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美민주당 소속 하원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의회에서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美‘CNN’, ‘더 힐’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알 그린(텍사스, 민주) 하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본 회의 발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사법방해 혐의로 탄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그린 의원은 “이는 정치적 목적이 아니라, 이 나라에서는 대통령을 포함해 그 누구도 법 위에 설 수 없다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린 의원은 “이것은 나의 변하지 않는 입장이자 믿음”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돼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美‘CNN’에 따르면 그린 의원은 본 회의 공개 발언에 앞서 “대통령 탄핵안 상정은 하원의 의무”라는 글을 트위터에 게재했다고 한다.

그린 의원의 탄핵 요구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 ‘러시아-트럼프 캠프 커넥션’과 ‘러시아의 美대선개입 의혹’을 수사하던 제임스 코미 前 美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 해임한데 이어, 美‘뉴욕타임스(NYT)’가 폭로한 이른바 ‘코미 메모’가 논란이 됐기 때문이다.

美‘뉴욕타임스’는 지난 16일 ‘코미 메모’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백악관에서 코미 前FBI 국장을 만나 마이클 플린 前NSC 보좌관의 러시아 유착에 대한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美‘뉴욕타임스’는 또한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前FBI 국장에게 “나는 당신이 러시아 유착의혹 수사를 그만하고, 플린이 그냥 갈 수 있도록 길을 치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美‘뉴욕타임스’는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법무부와 FBI에 대한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해석했다.

이후 ‘코미 메모’ 파문이 일자 美상원 정보위원회는 관련 내용을 듣기 위해 코미 前FBI 국장에게 공개 및 비공개 청문회 출석을 요청한 상태이다.

이러한 가운데 집권 여당인 美공화당 내부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고 한다.

공화당 소속 저스틴 아메쉬(미시간) 하원의원은 17일 美‘더 힐’ 기자가 ‘코미 메모가 사실이라면 탄핵감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아메쉬 의원은 또 다른 기자가 ‘코미 前FBI 국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중 어떤 것을 더 신뢰하느냐’고 묻자 “내가 코미 前FBI 국장에 대한 믿음이 더 있다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美‘워싱턴포스트(WP)’는 17일 “트럼프 대통령은 어떠한 범죄 혐의로 기소되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 반대자들은 그가 대통령에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개인적인 판단일 뿐 탄핵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美‘워싱턴포스트’는 “탄핵까지는 긴 법적 절차가 따른다”면서 “또한 美역사상 실제로 탄핵된 대통령은 없다”고 강조했다.

美‘워싱턴포스트’는 “또한 탄핵을 위해서는 먼저 하원의원 435명 중 218명 이상이 탄핵안에 찬성해야 한다”면서 “현재 하원의원 중 공화당이 238석, 민주당이 193석을 차지하고 있고 4석은 공석”이라며 “이는 탄핵안이 하원을 통과하려면 공화당 의원 25명이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는 것이며, 이는 곧 민주당이 이들을 설득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