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미집행 도시계획규제 풀며 대상 아님에도 보상, 금품수수 여부 수사

검찰, 현직 부산시 공무원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7:36:03

 

현직 부산시청 공무원이 업무관련 금품수수 혐의를 받아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부산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김도형)는 11일 부산시 행정 7급 공무원 A(42)씨의 사무실과 자택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부산시 건설본부 기획예산팀에 근무하던 A씨는 지난 2015년경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규제를 풀면서 보상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해당 지역에 보상을 실시해 감사원으로부터 지적을 받은 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검찰은 감사원의 고발조치에 따라 A씨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규제를 풀고 보상을 하는 과정에서 금품을 수수했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한편, A씨는 감사원의 중징계 처분 지시로 부산시 인사위원회가 내린 1개월 정직 처분을 받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검찰에 임의 출석해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