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검, 이우봉 비엔케미칼 사장 '29일 밤 영장'

'엘시티 비자금' 어디까지…부산상의 회장 그룹사 사장 체포

허남식 전 부산시장과 고교 동창…이영복 회장 비자금 실상 드러날까

안병곤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2.30 11:40:24
지난 7월 부산상공회의소가 당시 검찰수사를 피해 잠적한 이영복 엘시티 회장을 선처해 달라는 탄원서 서명작업을 위해 상공의원들에게 전달한 협조 공문.ⓒ독자 제공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엘시티(LCT)' 비리 사건에 대한 검찰의 칼날이 관가와 부산경제계로 향하고 있다.

부산지검 특수부(부장 임관혁)는 지난 28일 허남식 전 부산시장의 고교 동기이자 측근인 이우봉(67) 비엔케미컬 사장을 체포, 그의 인맥을 활용한 엘시티 이영복 회장 비자금의 흐름을 집중적으로 캐고 있다. 

검찰은 이씨가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66·구속 기소)으로부터 엘시티 인허가와 관련된 청탁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받은 정황을 확인, 29일 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부산지역 언론사 출신인 이씨는 허남식 전 부산시장과 고교 동기로, 2010년 6.2 지방선거 등 허 전 시장이 선거에 나설때마다 선거대책본부 총괄 기획을 맡아온 인물이다.

특히 이씨는 자신이 사장으로 있는 회사의 모기업인 비엔그룹 명예회장인 부산상의 회장과도 같은 고등학교 동기로, 부산상의가 지난 7월 검찰의 수사를 피해 잠복한 이영복 회장의 구명운동을 갑자기 벌인 것과도 무관치 않다는 뜬 소문이 나돌았다. 

부산상의는 검찰이 엘시티 비자금 수사를 본격화하기 직전인 지난 7월께 상공의원 120명에게 이 회장에 대한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 서명 공문을 긴급히 보내 1차 팩스로 받은 뒤 원본을 우편으로 다시 받는 해프닝을 벌였다. 

이 탄원서는 검찰의 수사 당사자를 옹호하는 데 대해 반발한 일부 상공의원에 의해 언론에 노출돼 물의를 빚기도 했다.

탄원서에는 '엘시티는 시행사의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타 개발사업과 달리 부산과 해운대를 사계절 체류형 관광도시로 만드는 공공적 가치를 수행하는 공공 개발사업이다. 그러기에 오랜 시간을 거치면서 지역사회와 부산시민들이 엘시티를 응원하고 지원하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이 회장은) 좌절과 고난의 시간을 극복하고 일어선 입지전적인 분으로 지역사회에서 신망이 높고, 지역사회를 위해 많은 기여를 한 분'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편 검찰은 엘시티 인·허가 당시 해운대구청장으로 재직(2004년 6월∼2014년 3월)했던 새누리당 배덕광(68·부산 해운대구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다음달 4일 소환해 조사한다.

배 의원은 29일 소환 통보를 받았지만 국회 일정을 이유로 출석을 미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