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따르던 차량이 경음기 울렸다는 이유로 침뱉고 욕설한 혐의

만취상태로 오토바이몰다 보복운전 일삼은 10대들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0.20 00:48:08
부산지방경찰청ⓒ뉴데일리DB

 

만취 상태로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10대들이 뒤따르던 차량이 자신들에게 경음기를 울렸다는 이유로 보복운전을 일삼아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지방경찰청 교통조사계는 김 모(18)군 등 5명을 특수협박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9월 15일 오전 7시 20분경 부산 남구의 편도2차로 도로에서 만취상태로 각자 나란히 5대 오토바이를 운전했다.

이어 뒤따르던 차량이 경음기를 울리자 차량을 에워싸 창문에 침을 뱉고, "내려서 사과해라 xxx야"라고 욕설을 하며 운전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거 당시 이들은 5명 중 1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혈중 알콜농도가 0.081%에서 0.113%에 달하는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조사결과 이들은 모두 같은 고등학교 친구 사이로, 1명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가해자는 학교를 중퇴하고 치킨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가해자 5명을 순차적으로 소환해 조사중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