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A씨 "B씨를 만난 적은 있지만 성매매는 NO!"

檢, 유명 女방송인 성매매 의혹..증거부족 '無혐의' 처분

경찰 조사 때 '성매수 사실' 실토한 B씨, 검찰 조사서 진술 번복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4.19 17:00:2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지난해 모 재력가로부터 1,20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불구속 입건됐던 유명 여자 방송인이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식통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이정현)는 방송인 A씨가 성매매 혐의로 입건된 사건에 대해 지난 1월 '혐의없음' 처분을 내리고 수사를 종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비록 경찰이 기소 의견을 담아 송치한 사건이나, 피의자로 입건된 재력가 B씨가 검찰 진술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고,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전혀 발견되지 않아 '무혐의'로 사건을 마무리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B씨는 경찰 조사 당시 "브로커 C씨를 통해 탤런트 A씨를 소개 받고 성매수를 했다"고 진술했으나 검찰 단계에선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 종전 진술을 번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C씨는 스타일리스트 출신 강OO씨와 함께 '연예인 성매매'를 알선해온 핵심 인물로 알려진 남성.

반면 성매매 혐의로 입건된 A씨는 "B씨를 만난 적은 있지만 성관계를 갖진 않았다"며 경찰 조사 당시부터 줄곧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해왔다.

한편 연예인 A씨를 성매수한 것으로 의심 받아온 B씨는 지난해 3월 톱가수 D씨에게 1,500만원을 주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사진 제공 = 픽사베이 (https://pixabay.com)]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