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重, 대선조선, 강남, 마스텍重…수주 릴레이

부산지역 조선소, 정부 공공선박 잇단 수주 '낭보'

최근 수주 실적 20척 7600여억원

박동욱 기자 | 최종편집 2016.12.26 08:19:0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최근 정부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으로 추진되는 공공선박 조기발주 사업과 관련, 부산지역의 조선소들이 잇단 수주 성과를 내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26일 부산시에 따르면 한진중공업은 지난 20일 1524억원 규모 고속상륙정고속상륙정(LSF-Ⅱ) 후속함 건조사업 낙찰받았다고 공시했다.

지난 10월11일 해군 차기고속정(PKX-B) 3척, 같은 달 28일 해경 500톤급 경비함 5척 수주에 이은 것으로, 안진규 한진중공업 사장은 지난 11월10일 서병수 시장을 찾아 잇단 수주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대선조선은 해양수산부가 ‘연안여격선 현대화 펀드’를 지원받아 한일고속에서 발주한 160M급 연안 카페리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피더 컨테이너선과 화학제품선에 특화·주력하고 있는 대선조선이 여객선을 수주한 것은 지난 1945년 창사 이래 70여년 만에 처음이다.

대선조선은 지난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중소조선연구원(RIMS) 등과 함께 연안여객선 개발 정부과제 사업자로 선정되며 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연안여객선 사업을 준비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조선소는 지난 10월28일 해경 500톤급 경비함 3척을 수주하면서 기존 진행하는 프로젝트를 합해 단기 일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최근 해양수산부(동해·서해어업관리단)에서 발주한 국가어업지도선(1500톤급 4척, 1470톤급 2척, 750톤급 3척) 건조사업 입찰에는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텍중공업'은 해양플랜트 설계전문업체로 2016년초에 STX조선해양(주) 영도조선소를 인수해 설립한 신생 조선소라는 핸디캡에도 최근 해양수산부에서 발주한 국가어업지도선 6척(1500톤급 4척, 1470톤급 2척)을 낙찰받고 적격심사 중에 있다.

시 관계자는 “우리시에서 선제적으로 대정부 건의한 공공선박 조기발주 등 계획조선의 성과가 지역 조선소에 많이 오게 돼 기쁘다”며 “정부의 계획조선으로 발주된 선박인 만큼 그 혜택이 조선기자재업체까지 가도록 가급적 기자재는 국산 지역 업체의 것을 사용하도록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